바로가기

view v1.0
 게시물보기
작 성 자 관리자 조 회 수 43
이 메 일 webmaster@gria.or.kr
일   자 2018년 09월 05일
글 제 목  돈나무에 돈이 열릴까 ?

돈나무에 돈이 열릴까 ?

돈나무는 남쪽 섬이나 바닷가에 자라는 늘푸른 떨기나무로 음지에서 자라는 식물이지만 양지에서도 잘견디며 가뭄이나 공해에도 강하다. 줄기에서 많은 가지가 나기 때문에 어린나무는 옮겨 심어도 잘 자라나 큰 나무는 자라기 힘들다. 뿌리에서 이상한 냄새가 나는데 뿌리를 태우면 냄새가 더 심해진다.
돈나무는 남해안 난대지역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나무이다. 제주도에서는 이나무를 "똥낭" "똥나무" 라고 부르는데 그 이유는 이 나무가 여름에 꽃이 지고난 뒤 가을이나 겨울에도 열매에 끈적끈적하고 들쩍지근한 점액질이 묻어있어 곤충이 많이 찾아온다. 이때 찾아오는 곤충은 나비와 같은 아름다운 것이 아니라 우리가 싫어하는 파리들이 대부분이다. 그래서 제주도 사람들은 이 나무를 똥낭이라고 부른다.

돈나무는 남부지방에서 녹지대 전면에 식재하거나 도심지 공원에 심는 화목이다. 군식을 주로 하며 독립수로 이용할 수 있다. 용도는 기초식재용, 차폐용, 생울타리용, 교목류 밑의 수하식재용 등으로 알맞으며 주택정원 테라스 부근에 큰 화분을 담아 놓기도 한다. 또한 염분에도 저항성이 있어 해안지방 방풍림으로 조성하여도 큰 효과를 볼 수 있다. 목재는 어구를 만드는데 사용하고 잎은 염소 등 초식동물의 사료로 이용 되는 쓸모가 많은 나무이다. 지엽 및 수피는 칠리향이라 하며 약용한다.

글쓴이
이석면 수목연구팀장
맑고 깨끗한 다섯장의 향기 솔솔 마삭줄
대문리에 군락으로 자생하는 천연기념물 428호 모감주나무 manager

리스트